커뮤니티
  • 커뮤니티
  • ALP 알림방
  • 수련 들어가는글
  • 프로그램 참가 소감문
  • 편지방
  • 마음 나누기
  • 동문회방
  • 조양단방
  • 기수별 나눔방
  • 활동 현황표
마음나누기
  HOME > 커뮤니티 > 마음나누기
조응 세가지

밝았습니다 

조응 세가지

자기가 말했다.
“잘 보았다. 나는 지금 나를 잃어 버렸다. 
그런데 네가 그 뜻을 알겠느냐?
너는 사람들이 부는 퉁소 소리는 들어 보았겠지만, 땅이 부는 퉁소 소리는 들어 보지
못했겠지.
설령 땅이 부는 퉁소 소리는
들어 보았더라면,
하늘이 부는 퉁소 소리는
들어 보지 못했을 것이다.”

아침햇살님의 저서
<깨달음으로 읽는 장자>
중에서

***
조응 세가지
사람이 부는 퉁소 소리
땅이 부는 퉁소 소리
하늘이 부는 퉁소 소리

들어 본 적이 있을까?
들어 보았다 해도
그 뜻을 알 수 있을까?
그 빛, 색, 향, 맛, 소리, 모양
...
알아차릴 수 있을까?
앎이 무엇일까?
느낌이 무엇일까?
언어가 무엇일까?
사실은 무엇일까?
?

나의 퉁소 소리?
나의 대한 땅의 퉁소 소리?
나의 대한 하늘의 퉁소 소리?
알았나?
앎?
느낌?
언어?
사실?
?

사랑하는 사람
퉁소 소리?
땅의 퉁소 소리?
하늘의 퉁소 소리?
들었을까?
알았을까?
앎?
느낌?
언어?
사실?
?

오늘 내가 만나는 사람
그의 퉁소 소리?
땅의 퉁소 소리?
하늘의 퉁소 소리?
들어야 하겠다.

느낌
사실
언어
알아차려야 하겠다.
물이 흐르듯
바람이 흐르듯
태양이 흐르듯
땅이 흐르듯
하늘이 흐르듯
알아차리고
느끼고
표현하고
흐르고 흐르는
내가 되어 강이 되어
바다가 되어가야겠다.

‘그런데 네가 그 뜻을 알겠느냐?’
‘하늘이 부는 퉁소 소리는
들어 보지 못했을 것이다.’
아침 단상의 메아리이다.

생각, 느낌, 언어의 
소중함과 깊이를 관하여 본다.
나는?
나의 언어는?
나의 삶은?
없이있음을 작품하는 
오늘로 꽉채워 사른다.
매일크리스마스

키워드 : 예인목사님-라크마

작성자 : 예인(상담목사) | 작성일: 2021-04-07 | 조회수: 561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목록

댓글 0